logo

음악 정석

세상의 어떠한 일이라도,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법이다.
또한 어떠한 일의 끝이라는것은, 이어지는 다음의 일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그런데, 중요한 사실은, 많은 사람들이 시작은 그럴듯하게 잘 하면서도,
얼마지나지 않아서, 초심을 잃어버리고, 어떤일이든지 끝 맺음을 제대로하지
못하고, 매번, 매일, 같은 방식의 허망한, 시간 까먹기의 허망한 삶을 살아간다.
세상의 쉬운일은 하나도 없다.
또한 나의 공부를, 나의 삶과 인생을 그 누가 대신 살아주고, 공부도 대신해주고,
내 지은 모든 나쁜 업장도 그 누가,(나 자신의 참회와 선행으로만 없앨 수 있는것을)
나를 대신하여 받을 수 있겠는가?
만일 그러한 일이 사실이라면, 이 세상에 부처님도, 하나님도, 예수님도...
그 어떠한 성인 일지라도 이 세상에 올 필요가 없고, 또한 그러한 세상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면,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지금 이 세상은 어떻게 있는것일까?
(사실은 세상에 나타난 모든것은 있는것이 아니다. 나를 모르고, 시작이 없을때부터, 지어온
나의 업장이 시간과 공간을 스스로 정해놓고, 세상의 회오리에 휘말려 나를 모른채, 이렇게
지금도 변해가고 있는것이다.~제행무상)
오로지 내 자신은 내 자신만이 제도할 수 있는것이다.
이것은 진리인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 명언중에 최고의 명언이다.
바로 이런말이 진리의 말씀인 것이다.

지구상의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태양은 동쪽으로 떠오른다'하고 이것을 진리라 하는데,
그것은 진리라 할 수 없다.
원래는 동,서,남,북, 이라는 기준부터 없는것이다.
우리가 살고있는(잠 자면서 꿈을 꾸면서) 이 세상을 현실이라 하지만, 사실 현재란 없는것이다.
잠시도 머물지 않고, 잠시도 변하지 않고 있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 또한 모든것이 꿈속인 것이다.
그러나, 이 세상 모든것이 허망하게 변하고 사라져 간다해도, 절대 물들지 않고 변하지 않는
진리가 스스로 시작도 없을때부터, 갖추어져 있는것을 스스로 깨닫지 않으면 아니된다는것을
알아야 한다...
이것이야 말로 부처님께서 전하시는 간곡한 가르침이다.

나는 음악가이면서 진리의 길을 걸어가는 구도자이다.
나는 나를 바로잡고, 나를 바르게 일으켜세워, 바르게 진리의 길을 걸어가기위해 '음악'을
방편으로 삼는다.
어떠한 공부에는 '왕도'가 없고, 누가 대신해줄 수 없으므로, 자신 스스로 열심으로 공부하고
노력해서 각자 스스로 성취할 때, 부처님도 하나님도, 산신령도 감동합니다.
곧 그것이 깨달음이 되어 나를 이롭게 함으로서 나에게 다시 돌아옵니다.
이러한것이 참으로 진리라 할 수 있겠습니다.
진리에는 부모가 없다.
원래 스스로 완성되어 있는것이다.
음악은 진리이기 때문에, 이 세상이 있던지 없든지 항상 스스로 완성되어 있는것이다.
음악에는 아버지, 엄마가 있을 수 없다.
누가 음악의 아버지고, 누가 음악의 어머니고 하는 사람들의 말은 음악을 모르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사람들이 음악을 만들었다고 잘못 알고 있는데, '음악은 발견되어 진 것이다' 라고 알아야 한다.

30여년전 어느날, 나에게 음악 Lesson을 받고싶다 하면서, 어느 젊은 사람이 나를 찾아 왔었는데,
그 젊은 친구는, 오자마자 미국의 어떠어떠한 음악가가 어쩌구,저쩌구...모르는게 없었습니다.
(내가 감탄할 정도로)
그래서 내가 물어봤습니다.
'그 외국사람이 너 삼촌이 되느냐? 어찌 그리 잘 알고 있느냐?'
'그러는 너는 할아버지 살아 계시느냐?'라고 물었더니 이렇게 대답합니다.
'저의 할아버지는 전에 돌아가셨습니다.'라고, 그래서 또 물었습니다.
'그러면, 그 할아버지 성함을 아느냐?' 했더니 '모릅니다' 해서,
내가 이렇게 말해서 돌려 보낸적이 있습니다.
'나는 너가 지금까지 나한테 말했던 미국 사람들 잘 모르고, 아무 관심도 없고 그러한데,
무엇때문에 잘 아는 미국 사람들 나두고 나한테 와 무엇을 배우려는가?
이거 한 가지 가르쳐줄께, 딱 떠올라서 하는말인데, 그 미국놈인지 쏘련놈인지, 아프리카 놈인지...
하기야 그놈들도 그 말은 물어보지않을 것이다만, 혹 물어볼지 모르니까, 너의 할아버지 이름
석자는 똑똑하게 알고, 있어야 한다.!'
이렇게 말하면서 그리고 덧 붙여서 말했습니다.
'그렇게 유명한 넘들 많이 알고있는데, 나한테 더 이상 올 필요가 없다'라고...
그 후로 그 젊은 친구는 어찌 되었는지 잘 모릅니다.
미국가서 그 유명한 사람들한테 음악을 잘 배웠는지도,...
분명한것은 그 누구도, 그 젊은 친구의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성함은 물어보는 사람은 없을것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는 깨달아야 합니다.
내 자신 스스로는 돌아보지 못하면서, 스스로 살피지도 않고서, 남의 모든것은 어찌 그렇게도 잘 아는지...

"음악의정석" 교본으로 공부하는 분들께드리는 당부의 말.

모든일을 행함에 있어 항상 바르게 보고,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을 하다보면,
그렇게 바르게 노력하고 공부한 공덕이 스스로 "바른가르침"의 인연을 지어서,
바른길을 찾게되고, 바른 스승을 만나게 되고, 바른길을 걸어가게 되어...
반드시 완전한 성취와 행복을 누리게 됩니다.
妙音. 釋迦.性秀
동영상 강좌로 이동하기 ↵